건강한 미래를 만들어가는
명인의 소식을 전합니다.

명인다문화장학재단 출범…이행명 회장 350억 출연

HIT 479 / 관리자 / 2023-06-21

데일리팜 / 이석준 기자 2023-06-21
다문화가족 자녀 장학사업 통해 사회발전 기여 목적

현금 100억과 명인 비상장주식 250억 설립자금 토대


[데일리팜=이석준 기자]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상적이지만 실천은 어렵다. 특히 상장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기업 노출이 적은 비상장사의 사회 환원은 더욱 어렵다. 보는 눈이 적은 만큼 ESG 경영에 소극적인 기업이 많기 때문이다. 어찌보면 당연한 이치다.

비상장사 명인제약은 고정관념을 깼다. 이행명(74·사진) 명인제약 회장은 '다문화가족'에 주목했다. 문화적, 언어적 문제로 소외받는 다문화가족 자녀들이 사회 일원으로 안정적으로 정착해 나가는 것을 소망했다. 그리고 '명인 다문화장학재단'이 공식 출범했다.

'좋은 치료제. 넘치는 건강' 기업이념 아래 38년 간 더 좋은 치료제 개발에 진심을 다해온 명인제약. 명인다문화장학재단은 제약사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실천해온 명인제약의 또 다른 ESG 경영의 출발이다. 아니 이행명 회장은 '당연한 행보의 시작'이라고 말한다.

이행명 회장의 꿈 그리고 사회환원

명인제약이 6월 재단법인 '명인다문화장학재단'을 공식 출범했다. 다문화가족 자녀에 대한 장학 및 진로상담 등을 통해 사회발전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이행명 회장 개인이 350억원(현금 100억원, 명인제약 비상장주식 50만주/약 250억원)을 출연해 설립됐다.

현재 국내 다문화 인구수는 약 300만명으로 추정된다. 향후에도 다문화 인구 수는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다문화 자녀들이 문화적, 언어적 차이를 극복하고 사회 일원으로 안정적으로 정착해 나가는 것이 중요 사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명인다문화장학재단은 중/고등학교 및 대학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 가족 자녀를 선발해 진로진학상담 및 장학금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우수한 인재를 양성하고 다문화 가족 자녀가 사회에 통합되고 꿈을 펼치며 행복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장학재단 초반에는 연간 10억원 가량의 지원금이 책정됐다. 출연자금(100억원) 이자와 명인제약 배당으로 사업을 꾸리게 된다. 향후 지원 규모는 늘려갈 계획이다.

법인의 재산은 기본재산과 보통재산으로 구분한다. 법인의 존립기초가 되는 기본재산은 현금 60억원, 주식 40만주다. 출연 규모의 현금은 60%, 주식은 80%를 기본재산으로 두며 법인의 지속성에 초점을 맞췄다. 이행명 회장의 재단 운영을 대하는 자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행명 회장은 "지금껏 제약기업 사명감으로 우수 의약품 개발에 매진해왔다. 이제는 국민으로부터 받은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고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ESG 경영 일환으로 명인 다문화장학재단을 설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좋은 약으로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왔듯이 앞으로도 명인다문화장학재단을 통해 조금이나마 살기 좋은 세상, 행복한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중장기적으로 출연금을 확대해 지속적으로 성장, 발전해 가면서 다문화가족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긍정적인 인식 확산에 보탬이 된다면 더 없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약사 공익재단은 유한재단(유한양행), 종근당고촌재단(종근당), 대웅재단(대웅제약), 목암생명과학연구소(GC녹십자), 임성기재단(한미약품), 가산문화재단(광동제약) 등이다. 대부분 상장사다.
이석준 기자 (wiviwivi@dailypharm.com)